NARADESIGN

웹표준, 웹접근성, 유니버설디자인, HTML, CSS, UI, UX, UD


KWCAG 개정(2.0 -> 2.1) 및 개정에 관한 의견.

본문 건너 뛰기

2013년 12월 18일 KWCAG(Korea Web Content Accessibility Guidelines,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이 2.0 에서 2.1 으로 버전 업데이트 됐습니다. 주요 변경 내용과 그에 대한 제 의견을 아래와 같이 공유합니다. 개인적인 의견이므로 더 다듬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건 이 글을 읽는 독자의 몫으로 남겨 둘께요.

#1. 의미 없는 내용 반복에 관한 의견.

1.1.1(적절한 대체 텍스트 제공)

5) 동일한 정보를 중복해서 제공하는 경우: 보조 기술로 동일한 정보가 반복해서 전달 되지 않도록 구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KWCAG 2.1 – 7p)

2.4.3(적절한 링크 텍스트)

1-3) 이미지 링크를 제공하는 경우: URL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텍스트와 URL로 이동하는 이미지 링크는 하나의 링크로 구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경우, 이미지 링크의 대체 텍스트는 공백 문자로 제공해야 한다.(KWCAG 2.1 - 23p)

1.1.1(적절한 대체 텍스트 제공) 항목에서는 이미지에 반복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으로 ‘권고’ 의견을 제시하고 있고 2.4.3(적절한 링크 텍스트) 에서는 이미지에 반복되는 대체 텍스트를 제공하지 않도록 공백 문자로 제공해야 한다고 ‘의무’ 의견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반복 문자를 제공하는 것은 크게 보았을 때 의미 없는 텍스트를 제공하는 것인데요. 2.4.2(제목 제공) 항목에도 이렇게 의미 없는 텍스트 제공을 권고 아닌 의무적으로 금지하는 표현이 있습니다.

2.4.2(제목 제공)

5) 특수 기호 사용 제한: 웹 페이지, 프레임 또는 콘텐츠 블록의 제목은 문장의 하나로 간주하여 불필요한 특수 기호를 반복하여 사용하지 않는다.(KWCAG 2.1 - 22p)

더불어 2.4.1(반복 영역 건너뛰기) 항목은 의미없는 반복이 장애인 접근성을 훼손하는 사례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의미 없는 콘텐츠의 반복을 금지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바람직하고 그것을 준수하는데 어려움이 거의 없기 때문에 1.1.1 항목에서도 대체 텍스트 반복 제공 금지에 관한 설명은 권고가 아니라 의무적인 표현으로 변경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권고 수준으로 두면 지침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개발자가 무분별하게 대체 텍스트를 많이 넣는 것이 접근성 준수 확률을 높이는 것으로 생각하여 반복 제공하는 사례가 늘어날 수 있습니다.

만약 이것이 접근성을 훼손하는 것이 아니라고 한다면 2.4.3 항목과 2.4.2 항목에서도 의무 아닌 권고 의견으로 수정하여 일관성 있게 만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2. 텍스트 콘텐츠의 명도 대비에 관한 의견.

1.3.3(텍스트 콘텐츠의 명도 대비)

3) 화면 확대가 가능한 콘텐츠: 화면 확대가 가능하도록 구현한 텍스트 콘텐츠(텍스트 및 텍스트 이미지)의 명도 대비는 3 대 1까지 낮출 수 있다.(KWCAG 2.1 – 12p)

기준을 완화한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의견입니다. 한편 현존하는 대부분의 브라우저가 화면 확대 기능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웹 콘텐츠는 화면 확대가 가능한 콘텐츠에 해당합니다. 따라서 검사항목 1.3.3 에서는 명도대비 기준을 4.5:1 아닌 3:1 으로 표현하고 4.5:1 기준은 권고 수준으로 표현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검사항목을 아래와 같이 수정하는 것을 제안하고 싶습니다.

1.3.3(텍스트 콘텐츠의 명도 대비) 텍스트 콘텐츠와 배경 간의 명도 대비는 3:1 이상이어야 한다.

#3. 조작 가능한 컨트롤에 관한 의견.

2.1.3 (조작 가능) 사용자 입력 및 컨트롤은 조작 가능하도록 제공되어야 한다.(KWCAG 2.1 – 16p)

검사 항목의 문장이 너무 포괄적이라서 세부 내용 추측이 안 됩니다.

2.1.3(컨트롤의 크기와 간격) 링크 및 컨트롤은 충분한 크기와 간격을 제공해야 한다.

위와 같은 직관적인 표현을 제안합니다.

1) 컨트롤의 크기: 콘텐츠에 포함된 모든 컨트롤은 대각선 방향의 길이를 6.0mm 이상으로 제공해야 한다.(KWCAG 2.1 – 16~17p)

대각선 길이만 명시하면 1mm x 6mm 크기의 콘트롤도 허용이 되므로 가로/세로 최소 길이를 각각 명시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mm 기호는 인쇄 기반의 단위이기 때문에 웹 개발시 거의 사용하지 않아 적용시 상당한 혼란이 예상됩니다. px 크기로 환산해서 명시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iOS/Android UI 가이드도 모두 px 단위로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단 px 단위는 데스크톱과 터치 기반 단말의 DPI(Dot per inch)가 다르기 때문에 데스크톱 아닌 터치 기반 단말 기준으로 환산된 px 단위를 명시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크기 뿐만 아니라 콘트롤의 간격 또한 중요합니다. Android UI 가이드라인에서는 버튼의 크기 뿐만 아니라 버튼이 인접한 경우 각 콘트롤의 중심부 간격 또한 48px 이상 이격할 것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아래와 같이 제안합니다. 이 기준은 터치 기반 단말에서만 필요한 사항이므로 ‘터치 기반 단말’이라는 조건을 명시했습니다.

1) 컨트롤의 크기: 터치 기반 단말에서 링크를 포함한 모든 콘트롤은 가로와 세로 각각 최소한 32px 이상으로 제공해야 한다.

2) 컨트롤의 간격: 터치 기반 단말에서 인접한 콘트롤과 현재 콘트롤의 중심간 거리는 최소한 44px 이상으로 유지해야 한다.

32px 크기는 Android UI 가이드의 콘트롤 크기 최소 기준이며, 44px 크기는 iOS UI 가이드의 콘트롤 최소 기준으로써 두 가이드라인을 절충한 결과를 제안합니다. 이 기준이 적절한지 검증하기 위해 불특정 다수 40명을 대상으로 설문해본 결과 32px 콘트롤 크기와 44px 크기의 중심부 간격을 두는 것을 최소한의 가이드로 선호하는 의견이 21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참고

테스트 케이스 – http://goo.gl/WTwEhE (Case 4번을 최소 요구 수준으로 제안. 40명에게 설문해본 결과 4번 케이스가 최소 기준으로 적당하다는 응답이 21명으로 가장 많았음.)

#4. 반복 영역 건너뛰기에 관한 의견.

2.4.1 (반복 영역 건너뛰기)

3) 시각적인 구현: 건너뛰기 링크는 시각장애인뿐 아니라 지체장애인도 키보드 조작횟수를 줄일 수 있게 하는 효과적인 수단이므로 메뉴 건너뛰기 링크는 화면에 보이도록 구현해야 한다.(KWCAG 2.1 – 21p)

‘메뉴 건너뛰기 링크는 키보드 초점을 받을 때 화면에 보이도록 구현해야 한다.’ 라고 구체적으로 명시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평상시에도 화면에 보이도록 하는 것은 비장애인들이 오히려 혼란스러워 하기 때문에 잘 선택하지 않는 방법입니다. 평소에는 키보드 초점을 받을 수 있는 상태로 숨겨 두었다가 키보드 초점을 받을 때 화면에 표시하는 방법이 일반적으로 구현하는 방법입니다. 저 문장은 건너뛰기 링크가 항상 화면에 보이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받아들여집니다.

참고http://webaim.org/techniques/skipnav/

#5. 적절한 링크 텍스트에 관한 의견.

2.4.3 (적절한 링크 텍스트)

1-4) 동일한 제품을 서로 다른 관점에서 각각 설명한 페이지로 이동하는 링크들은 각 링크 텍스트를 서로 다르게 구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KWCAG 2.1 - 23p)

‘바람직하다’는 표현은 ‘권고’ 수준으로 받아들여집니다. ‘의무’ 수준의 표현이 되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동일한 링크 텍스트가 서로 다른 링크 값을 가진다면 ‘적절’하지 않은 링크 텍스트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1-5) Tab 컨트롤을 이용하여 공지사항 목록을 나열하고, 주변에 ‘더보기’ 링크를 제공하는 콘텐츠에서 ‘더보기’ 링크는 그 맥락으로부터 “공지사항 더보기”임을 알 수 있다.(KWCAG 2.1 - 23p)

표현이 애매한것 같습니다. 이 문장은 공지사항 주변의 ‘더보기’ 링크에 ‘공지사항 더보기’와 같은 추가 설명을 제공하지 않아도 허락하는 표현인지요? 기존 지침에서는 맥락과 무관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는데 개선된 지침은 ‘맥락을 통해서 이해할 수 있으면 괜찮다’는 표현으로 완화한것 같습니다. 만약 맥락을 통해서 이해할 수 있는 링크 텍스트 제공을 허용한다면 이 지침은 사실상 존재 의미가 없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주변 맥락을 파악하면 이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링크 텍스트는 맥락과 무관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공해야 한다는 2.0 기존 버전의 표현을 고수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6. 사용자 요구에 따른 실행에 관한 의견.

 3.2.1 (사용자 요구에 따른 실행)

3) 새 창/팝업 창: 사용자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새 창을 열어 정보를 전달해서는 안 된다. 사전 경고 없이 자동으로 열리는 팝업 창은 한 개까지 사용할 수 있다.(KWCAG 2.1 – 28p)

사전 경고 없이 자동으로 열리는 팝업 창은 사용자 요구에 따른 실행이 아닌데 왜 한 번을 허용하는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또한 사이트당 하나를 허용하는 것인지 페이지당 하나를 허용하는 것인지도 표현하지 않아 혼란스럽습니다. 팝업을 사용해야 하는 상황은 어렵지 않게 대체 수단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허용하지 않는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4) 레이어 팝업: 레이어 팝업은 콘텐츠의 논리적 초점 이동 및 콘텐츠의 선형 구조를 위반할 가능성이 많으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KWCAG 2.1 - 28p)

레이어 팝업은 현재 웹에서 매우 일반적인 UI 제공 패턴이고 표준에 따라 접근성 있게 제공하는 방법이 어려운 것도 아닙니다. 그런데 접근성을 위반할 가능성이 많다는 이유로 사용하지 않는 것을 권장한다는 표현은 새로운 기술이나 방식에 대한 규제로 받아들여집니다. 논리적인 초점 이동을 제공하거나 선형 구조를 위반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 충분히 가능하고 기술적으로 어려운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 항목은 삭제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참고http://oaa-accessibility.org/examples/

함께 읽어볼만한 글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1 개정안 분석 - http://www.acg.co.kr/portfolio/info.php?cpage=1&port_seq=189

분류: 웹 접근성,웹 표준 | 2013년 12월 26일, 10:23 | 정찬명 | 댓글: 13개 |
트랙백URI - http://naradesign.net/wp/2013/12/26/2030/trackback/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퍼브르말하길

    분석해주신대로 좀 더 명확한 설명이 필요한 지침들이 있네요
    역시 찬명님..

  2. 조현진말하길

    ㅎㅎㅎ 저는 이제 좀 열어볼까 하고 있었는데 역시 발빠르시군요.
    제기하신 문제에 대해 대체적으로 동의합니다만, 몇가지는 개정된 지침을 그대로 둬도 좋을 것 같습니다.

    1.
    6mm가 아마 터치 인터페이스를 고려한 것 같은데, 손가락으로 터치하기에 무리없는 크기겠지요. 인터페이스의 크기는 물리적인 단위(mm)로 제시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픽셀 단위로 표시할 경우에는 화면 해상도에 따라서 실제 보게되는 크기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물론 그렇게 되면 픽셀로 구현해야하는 입장에서는 제작상의 난점이 있겠지만, 이 또한 여러 가지 시도를 통해서 해결해야할 문제라고 봅니다.

    2.
    ‘메뉴 건너뛰기 링크는 화면에 보이도록 구현해야 한다.’라는 문장은 말씀하신 것처럼 해석의 여지는 있지만, 링크 자체가 보여야 한다는 측면에서는 여러 경우(초점을 받을때 보이도록 한다까지도)를 포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3. 정찬명말하길

    @퍼브르
    오래간만에 글을 썼네요. 감사합니다. ㅋ

  4. 정찬명말하길

    @조현진
    mm 단위에 대해서 사내 다른 분께서도 현진님과 같은 의견을 주셨었는데 현진님 생각도 그러시군요. px 단위로 표기하자는 의견은 저도 생각을 더 해봐야겠네요. 의견 감사합니다. ㅎㅎ

  5. 지나가다말하길

    한편 현존하는 대부분의 브라우저가 화면 확대 기능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웹 콘텐츠는 화면 확대가 가능한 콘텐츠에 해당합니다.
    ==================================================

    모바일의 경우 특정 사이트에서는 화면 확대를 막아놓은 경우가 있어 그런 상황에서는 4.5:1이 적용되어야 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2.1이 모바일을 포괄하는 지침이기 때문에 이렇게 된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6. 정찬명말하길

    @지나가다
    네, 모바일에서 화면 확대를 금지하는 경우에는 4.5:1 수준으로 제공되어야 맞을것 같아요. 이 부분은 따로 언급할 필요가 있겠네요. 중요한 내용을 짚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7. 임해민말하길

    역시 빠르십니다. ㅎㅎㅎ 제 블로그로 내용 가져가도 될까용? 늘 좋은 정보에 감사드립니다.

  8. 정찬명말하길

    @임해민
    저의 기쁨이죠. 이용 조건은 블로그 하단에 있습니다. ^^

  9. 박조욱말하길

    흘러가다 내용을 보았습니다.
    좋은내용 스크랩해가도 될려지요^^?
    매번 좋은 내용 및 정보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10. 정찬명말하길

    @박조욱
    네, 괜찮습니다. ^^ 이용 조건은 블로그 하단에 있습니다.

  11. 이승헌말하길

    찬명님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특히 팝업관련 내용은 현재 웹사이트에서 많이 사용하는 형태이기에..
    논란이 될 소지가 많은 부분입니다.

    최근들어 웹접근성 개선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동료들이
    레이어 팝업 사용여부를 문의하는 경우가 많네요.

    2.1 가이드의 레이어 팝업관련 항목을 수정해서 재배포 하도록 요청해야 하는건 아닌지… 하는 생각 마져 들게 합니다.

  12. 도망자말하길

    #1. 의미 없는 내용 반복에 관한 의견

    지침 2.4.3(적절한 링크 텍스트) 의 항목 1-3) 이미지 링크를 제공하는 경우에 대한 내용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봅니다.

    ‘제품의 사진’과 ‘제품의 이름’을 하나의 링크로 묶어서 제공하는 것을 생각해보죠.
    ‘제품의 이름’이 있으므로 ‘제품의 사진’에는 alt값을 제공하지 않도록 한다면 의미가 있는 이미지에 alt값을 제공하지 않는 것을 인정하는 셈이 되겠구요, 검색엔진에서 이미지를 수집할 때 해당 이미지가 단순한 꾸밈용 이미지인지 해당 링크텍스트와 동일한 내용의 이미지인지 구분할 수 없으므로 정확도가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웹 접근성 지침 개요에도 ‘웹 접근성 지침을 준수하면 이미지나 동영상 검색 등 검색엔진을 최적화(Search engine optimization)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동일한 내용이 한번 더 나왔다고 해서 내용에 접근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같은 내용이 여러번 나오는 문서를 검색엔진은 가산점을 주고 있죠. ‘접근의 편의성’(Ease of Access)을 위해 정작 중요한 ‘접근할 수 있어야 함’(Accessibility)을 버리는게 아닐련지요.

    #3. 조작 가능한 컨트롤에 관한 의견.

    지침 2.1 이 ‘키보드’ 접근성에서 ‘입력장치’ 접근성으로 바뀌고 항목 2.1.3(조작 가능) 이 추가된 것은 KWCAG 2.1로 버전업이 되면서 가장 눈에 띄는 변경점인데요, 이는 바로 터치 입력방식에 대한 대응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요즘은 터치하면 스마트폰, 태블릿 단말기만을 떠올리게 되다보니 해당 항목이 모바일 전용 페이지만을 대상으로 한다고 오해하시는 분이 많을 것 같은데, 터치 입력은 일반 웹페이지에서도 적용이 가능하다는 것에 유의해야 합니다.
    노트북에 터치스크린을 지원하는 경우, 태블릿PC를 사용하는 경우, 일반 PC에 터치스크린 모니터를 사용하는 경우, 일반 모니터에 터치 입력장치를 추가로 부착한 경우 등이 바로 그것이죠.
    이러한 환경은 요즘 지하철이나 백화점의 안내 시스템에서도 흔하게 접할 수 있습니다.

    6mm라는 단위의 자세한 측정기준은 KWCAG 2.1 부록에서 다음과 같이 정의하고 있습니다.

    ※ 컨트롤의 크기는 대각선의 길이를 측정하며, 모바일 기기의 경우에는 4inch 화면을 기준으로 측정하며, 데스크톱 PC 모니터는 17인치 모니터를 기준으로 측정함

    일반적인 17inch LCD 모니터를 최적해상도 1280×1024 px 으로 출력할 경우 피타고라스의 정리에 의해 대각선 px수는 약 1639입니다.
    이는 1inch당 96px 다시말해 96 DPI 임를 의미합니다. 이는 윈도우 기본 DPI와도 일치하며 최신의 모든 웹브라우저(맥용 사파리 마저도)는 모두 96 DPI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CSS로 width:96px; 과 width:1in; 또는 width:72pt; 를 비교해보면 확인 가능합니다)

    96px = 1inch (72point) = 25.4mm

    대각선 6mm 는 22.67px이므로 정사각형 버튼의 경우 가로 세로 16px씩 임을 알 수 있습니다. 세로가 12px이라면 가로는 25px이 되겠습니다.

    모바일 단말기의 경우 구세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가 기본적으로 160 DPI 를 사용했다는 것을 고려해서 계산해보면 대각선 6mm는 37.79px이므로 정사각형 버튼의 경우 가로 세로 27px이 되겠습니다.

    여기서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마우스 오버에 대한 대응을 키보드 입력 방식으로는 필수로 정하고 있으나 터치 입력 방식에의 대응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것이겠네요.
    터치로 마우스 오버를 어떻게 구현할지 난감해하실 분도 계시겠지만, iOS의 최신 사파리에서는 터치만으로 일반 웹페이지의 마우스 오버 메뉴를 사용할 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4. 반복 영역 건너뛰기에 관한 의견.

    본문에서는 ‘지체장애인도 키보드 조작횟수를 줄일 수 있게 하는 효과적인 수단’ 이라고 명시한 것으로 봐서는 키보드 초점을 받을때만 보이면 될 것도 같은데,
    부록에서 ‘키보드 초점을 받을 때에만 화면에 나타나도록 구현하는 것은 바람직한 방법이 아님’ 이라고 명시하고 있는걸 봐서는 화면상에 무조건 보이게 만들기를 원하는 것 같습니다.
    약시로 인해 화면을 400배 정도로 확대해서 보는 마우스 사용자라면 해당 항목이 도움이 되긴 하겠으나 본문에는 그런 내용이 없구요.
    권장의 의미로 보이긴 하나 해석의 차이에 따라 의견분쟁의 소지가 있어 보입니다.

    #5. 적절한 링크 텍스트에 관한 의견.

    1-5 항목의 기준이 완화된 것은 ‘동일한 정보가 반복해서 전달 되지 않도록 구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라는 항목이 추가된 것과 일맥상통합니다.

    공지사항, 링크1, 링크2, 링크3, 공지사항 더보기

    이 정도의 간단한 내용이라면 어느정도 이해를 돕는다고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
    허나 다음의 사례를 보죠.

    사신이 환생하면 부하의 마왕군이 곧 멸망할 것인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사신이 환생하면 부하의 마왕군이 곧 멸망할 것인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이미지 크게보기, 사신이 환생하면 부하의 마왕군이 곧 멸망할 것인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자세히보기, 사신이 환생하면 부하의 마왕군이 곧 멸망할 것인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주문하기

    위와 같은 내용을 목소리로 듣는다고 생각해보시죠. 눈으로 봐도 욕나오시죠. 과도한 친절은 불편을 초래하는 법입니다. (실제로 더보기 링크텍스트에 대한 사례를 근거로 들면서 저렇게 작업해주는 업체가 있더군요;;;)

    미국의 백악관 사이트만 봐도 Learn More 라는 링크텍스트가 흔하게 사용되고 있구요,
    WCAG 2.0 기술문서에서도 ‘링크를 이해하는데 필요한 추가적인 정보가 링크보다 앞서서 나타나야 한다.’ 라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http://www.wah.or.kr/w3c_doc/techs/general.html#G53

    사신이 환생하면 부하의 마왕군이 곧 멸망할 것인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이미지 크게보기, 자세히보기, 주문하기

    이 정도면 소리로 들어도 링크 텍스트의 의미전달은 충분합니다.

  13. 정찬명말하길

    @도망자
    여러가지 꼼꼼한 의견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의견을 덧붙여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의미 없는 내용 반복에 관한 의견
    “같은 내용이 여러번 나오는 문서를 검색엔진은 가산점을 주고 있죠.” 라는 의견은 검색엔진을 어뷰징하는 방법으로도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실제로 동일한 내용을 의미 없이 반복함으로써 중요도가 높지 않은 내용이 잘 검색된다면 검색 품질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지 않을까요?

    #5. 적절한 링크 텍스트에 관한 의견.
    WCAG 2.1 지침과 만족 기준을 다시 한 번 꼼꼼히 살펴보니 말씀하신 의견에 일리가 있는것 같아요. 링크 주변의 텍스트 맥락으로 링크 목적을 예측할 수 있다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제 의견이 바뀌었습니다.

댓글 쓰기

전송된 글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필터링 된 것입니다. dece24앳gmail.com 으로 메일 주세요.
(X)HTML 코드 사용이 가능하지만 소스 코드 출력을 원하시면 <꺽쇠>는 [괄호]로 변환하여 작성해 주세요.

필수 아님

필수 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