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ADESIGN

웹표준, 웹접근성, 유니버설디자인, HTML, CSS, UI, UX, UD


Opera Mini, ★★★★★!

본문 건너 뛰기

몇일전 Opera 9 를 최고의 웹 브라우저라고 소개(‘UI개발자의 웹 브라우저 이야기’)하였지만 오늘은 Opera Mini 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포스트 제목을 어떻게 적어야 할지 고민하다가 결국 지금껏 시도해 본 적 없는 선정적인 제목을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Opera Mini, ★★★★★! 제가 줄 수 있는 최고의 찬사입니다.

Opera Mini, 무엇에 쓰는 물건인가.

Opera Mini 는 휴대폰에 탑재하는 웹 브라우저 입니다. 2006년 1월 25일 세상에 출시되었고 최근(2006년 11월 현재) 3.0 버전까지 업그레이드 되었으며 Small Screen Rendering 이라는 기술을 이용하여 기존의 웹페이지를 좁은 화면에서 볼 수 있도록 해줍니다. 이미지와 웹페이지의 용량을 줄이고 테이블 <td> 레이아웃은 <div> 레이아웃 형태로 바꾸어 출력해 줍니다. 자바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시중에 나와있는 대부분의 휴대폰에 탑재가 가능 하고 국내에서 2001년 이후에 생산된 휴대폰들이 이에 해당 됩니다. 즉, Opera Mini 를 이용하기 위하여 별도의 휴대전화를 다시 구매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 이며 즉시 설치가 가능하거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과정을 통하여 지금 가진 휴대폰에 추가로 설치할 수 있다는 의미 입니다.

Opera Mini, 지금 당장 설치할 수 있나?

http://www.operamini.com/ 웹사이트에서 SMS, WAP, PC 방식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지만 오늘 테스트 해본 결과 SMS 방식을 이용하여 휴대폰에 직접 다운로드 하는 방식은 아직 한국에서 불가능 한것 같고 WAP 방식은 제 휴대폰에 탑재된 NATEⓜBrowser(v4.1.SKT050317r by SKT) 의 웹페이지 출력에 문제(인코딩 문제+DTD 미인식 문제)가 있어서 역시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잠시후 집에가서 PC로 다운로드 받은 다음 휴대폰의 데이터케이블을 이용하여 설치를 시도해 보려고 합니다. 성공하면 현재의 포스트에 추가로 포스팅 하겠습니다. 만약 정말 설치된다면 적지않게 놀랄것 같습니다. 지금은 이렇게 어렵게 찾아서 다운로드 하고 수동설치하는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Opera Mini 가 국내 휴대폰 시장에 들어오게 되면 매우 큰 파란이 예상 됩니다.

Opera Mini, 과연 나의 웹사이트는 어떻게 렌더링 해줄까?

친절하게도 Opera Mini Simulator 를 시도해 볼 수 있었습니다. Opera Mini 를 휴대폰에 설치하지 않고도 PC에 탑재된 브라우저를 이용하여 렌더링 해볼 수 있는 서비스 입니다. 아래 화면은 Simulator 서비스를 이용하여 본인의 블로그와 비 표준 웹사이트를 비교한 화면 입니다. 웹 표준 기반으로 제작된 문서는 콘텐트의 나열 순서가 제작자의 의도대로(논리적으로) 배치되지만 웹 표준을 준수하지 않고 테이블 레이아웃 기반으로 개발된 페이지는 <div> 태그에 포함된 콘텐트가 먼저 등장하면서 잘못된 배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Opera Mini 에서 보는 웹 표준 기반 사이트. Opera Mini 에서 보는 비표준 웹 사이트.

Opera Mini, 한국의 통신사들과 제휴하면 어떻게 되나?

Opera 가 한국에 상륙하는 순간 아마 여러분(웹 UI 개발자)들은 전부 웹 표준 개발자로 거듭나야 할 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Opera Mini 가 한국에 상륙하는 순간이 곧 멀지 않았음을 예감 합니다. 현재의 분위기는 각 통신사마다 WebLike(마치 웹 같은, 하지만 웹은 아닌…) 같은 서비스를 준비한다고 하는데 소비자들의 선호는 당연히 TrueWeb 서비스를 지향할 것이 자명하므로 이 부분은 통신사들의 현명한 판단에 맡기고 저희는 이를 닥달하거나 그냥 기다리기만 하면 될 것 같습니다. 혹자는 비표준이 만연하고 AxtiveX가 판을치는 한국의 웹에 과연 저것이 들어와서 사용자들이 제대로 웹페이지를 볼 수 있을까 걱정하기도 하지만 휴대폰으로 웹을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Opera Mini 대신 WebLike 서비스를 이용할 확률은 거의 희박하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국내의 웹이 서서히 표준의 옷을 입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Opera Mini 는 비표준 웹사이트라고 해서 차별하거나 텅빈 화면을 내보내지는 않습니다. 다만 제작자가 의도한 순서대로 콘텐츠를 출력해 주지 못하거나 플래시를 출력해 주지 않을뿐. 플래시는 어차피 웹의 표준기술이 아니므로 출력되지 않는것이 저로서는 전혀 이상하지 않습니다. Opera Mini 는 웹에 충실한 브라우저 일 뿐.

Opera Mini, ★★★★★!
별 다섯개가 아깝지 않은 최고의 웹 브라우저 입니다.

분류: 생활의 발견,웹 접근성,웹 표준 | 2006년 11월 29일, 22:09 | 정찬명 | 댓글: 18개 |
트랙백URI - http://naradesign.net/wp/2006/11/29/96/trackback/

1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Opera mini 나도 감동…

    우리 회사 홈피를 조금씩 건드리고 있던 차에 나라 디자인의 오페라 미니 관련 글을 읽고, 오페라 미니 시뮬레이터를 바로 돌려봤다. 오호! 배경 이미지나 레이아웃에 해당하는 CSS만 적용되…

  2. 정찬명 댓글:

    집에 돌아와서 휴대폰의 데이터 케이블을 찾아 보았지만 없더이다. OTL. 저 대신 다른 누군가 설치 테스트좀 해봐 주시면 안될까요? 부탁드립니다.(__)

  3. 듀트 댓글:

    음 무엇보다 깔끔해서 좋은데요???
    제 핸드폰은 너무 구식이라ㅠ_ㅠ

  4. 신현석 댓글:

    오페라 홈페이지에는 설치 가능 모델이지만 한국에 수입된 RAZR는 외부 파일을 설치할 수가 없다네요.

  5. Opera Mini, Blackberry Pearl… 이제는 한국에? mobile web에 새로운 바람이 일기를……
    정찬명님의 나라디자인에 보면 오페라 미니에 대한 설명과 그것이 어떻게 한국 웹관련 업계에 영향을 미칠 것일지를 예견하고있다.

  6. 정찬명 댓글:

    현석님 댓글을 왜 이제서야 봤는지 ㅜㅡ;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Mangtong 님 트랙백도 감사합니다. URL에 포함된 ‘black’ 이라는 단어 때문에 필터링 되었었는데요 ‘black’ 이라는 단어를 필터링에서 제거하였습니다. 제 예측이 정말 실현되는 건가요 ^^; 점집이라도 하나 차려야 할까봐요.ㅋㅋㅋ. 관련기사는 여기 있군요. http://news.nate.com/Service/natenews/ShellView.asp?ArticleID=2006121508200097107&LinkID=9

  7. 예승철 댓글:

    사실 Opera Mini가 해외에서는 killer app.에 들어가지만 Flash와 ActiveX, 거대 이미지로 떡칠된 국내 사이트들을 잘 보여줄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특히 일반 사용자들이 한 번 서 보고 “이거 뭐야? 제대로 안 나오잖아?” 등의 반응을 보이게 되면… -_- 특히 길이가 긴 사이트의 경우 세로 스크롤을 엄청 많이 해 줘야 한다는 문제가 있지요. 암튼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모바일 웹용 콘텐트를 새로 만들거나… 아니면 단말의 화면 크기 및 처리 속도가 크게 개선되어야 하는데 그게 요원하다는 것도 문제구요.. ㅠ.ㅠ 문제 투성이네요.

  8. 정찬명 댓글:

    안녕하세요?
    승철님의 예전에 쓰신글과 오늘주신 댓글 모두 잘 보았습니다.^^;

    물론 ActiveX와 같은 문제 때문에 모바일환경에서는 제한된 웹을 사용을 할 수 밖에 없겠지요. 하지만, 그 문제에 대한 해결방법으로서 웹 브라우저(Opera Mini)가 한국의 웹에 맞도록 개량되기를 바라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되구요. 오히려 한국의 웹을 국제 기준에 맞게 개량하는 방법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모바일용 콘텐트나 웹사이트를 별도로 구축하는것을 저는 반대합니다. 왜냐하면, 풀 브라우징이 가능한 상황에서 굳이 모바일용 콘텐트를 따로 만들어 서비스 하는 것은 기존의 WAP서비스 행태와 별반 다를바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Device를 사용하더라도 하나의 소스를 이용하여 동일한 콘텐트가 제공 되어야 한다’ 라고 생각하구요, 그것이 웹을 가장 적절하게 잘 이용하는 방법 이라고 생각됩니다.

    Opera Mini Simulator 를 돌려보니까 웹 표준 방식으로 개발하기만 한다면 웹페이지를 보는 것에는 거의 문제가 없을것 같습니다.

    그리고, 웹 기획자들은 기존의 PC환경만을 고려한 콘텐트 배치로부터 이제는 ‘다양한 화면 크기’ 를 고려하여 불필요하게 배치되어 있는 요소들을 제거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즉, 현재의 웹사이트를 PC에서만 볼 수 있다는 고정관념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다는 의미 입니다.

  9. 예승철 댓글:

    찬명님 댓글 잘 보았습니다. 그런데 저는 찬명님께서 말씀하신 ‘모바일용 콘텐트를 따로 만드는 것’과 ‘다양한 화면 크기를 고려하여 불필요하게 배치되어 있는 요소들을 제거하는 작업’의 차이가 크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ETRI, 이통사 및 여러 모바일 솔루션사들과 함께 한국형 MobileOK 포럼(어째 명칭이 Mobile Web 2.0 포럼이 되었지만;;)에서 제정하려 하는 규격도 웹에서 사용되는 마크업 언어 중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element/attribute를 추출한 것이 될 테고 그에 더해 모바일 웹 콘텐트 제작을 위한 가이드라인(규격에 들어가기엔 좀 부드러운(?) 내용이 되겠죠 이미지는 작게 하는 것이 좋다 등등…)도 함께 제작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브라우저 기술이 발전해서 IE-oriented된 콘텐트를 잘 보여주는 것, 그리고 콘텐트 제작자들이 모바일 웹 콘텐트를 많이 만드는 것 모두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그 이전에 이통사에서 패킷 요금에 대한 유저들의 거부감을 없애주어야 할 텐데 말이죠.

    콘텐트가 없고 비싸니 유저들은 무선 인터넷을 안 쓰고, 이통사에서는 자꾸 문을 걸어잠그고 요금 인하를 느리게 진행하니 유저들이 안 와서 답답하고, 창의력이 부족한 CP는 이통사 눈치를 보면서 제품을 팔려니 죽을 맛이고… 악순환이죠. 그 중 특히 이통사가 가슴을 활짝 열고 CP와 유저 모두에게 이득을 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요런 이야기는 또 다음에…;;

  10. 예승철 댓글:

    참고로, ‘어떤 디바이스를 사용하더라도 하나의 콘텐트만 있으면 된다’는 아이디어는 이미 실패했습니다. 수많은 content conversion solution이 그랬고 이통사뿐만 아니라 다음이나 네이버 등 주요 웹 포털들까지도 전부 다양한 해상도를 갖춘 단말 LCD 사이즈에 최적화된 8개 이상의 콘텐트를 가지고 특정 LCD 사이즈 전용 콘텐트를 내려주고 있지요.

    물론 일본 등지에서는 오페라 미니와 유사한 proxy based browser (PBB)가 꽤 성공을 거두고 있습니다만 Flash+ActiveX+IE 전용 콘텐트로 떡칠된 우리나라 웹사이트를 소화하기에는 역부족이죠.

    그리고… PBB 최대의 한계는 SSL 3.0/TLS 1.0 등 보안 프로토콜 및 스크립트의 지원이 어렵다는 점입니다. =_=

  11. 정찬명 댓글: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하지만 다음과 같은 견해차이가 있습니다.

    ‘별도의 콘텐트로 구성된 모바일용 웹사이트’ 와 ‘다양한 Device 가 고려된 하나의 웹사이트’ 사이에는 큰 차이가 존재합니다.

    별도의 모바일 페이지는 항상 본래의 콘텐트와 함께 실시간으로 동기화 되어야 하고 동일한 정보량을 포함하고 있어야 합니다. 만약 그 두개의 콘텐트가 시간차를 두고 어느 한쪽이 늦게 업데이트 되거나 양적·질적으로 다른 콘텐트를 제공하고 있다면 그것은 더 비싼 요금을 내면서 휴대폰으로 웹을 사용하는 소비자에 대하여 암묵적인 희생을 요구하는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한 가지 예를 들어 글쓰기시 사용되는 WYSIWYG 에디터(ActiveX) 와 같은 경우 일반 PC에서는 문제가 없지만 휴대폰에서 문제가 되기 때문에 이것을 극복하기 위하여 해당 페이지에 fallback 을 제공하는 방법으로 처리가 되어야지 글쓰기 기능을 아예 제한 하거나 ActiveX 를 사용하지 않는 별도의 모바일 전용 웹사이트를 구축하여 이것을 처리하도록 하는 방식은 개발하는 측면에서도 비 효율적이고 사용자에게도 득이 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모바일을 위하여 별도로 구축된 웹사이트는 분명히 그 정보의 양적·질적 측면에서 본래의 웹사이트보다 떨어지는 콘텐트를 제공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저는 이것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웹사이트를 만들 때 애시당초 다양한 Device 를 고려하여 ActiveX 는 사용을 자제하고, 출력되는 콘텐트의 양도 적절하게 조정되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쩔 수 없이 ActiveX를 사용하게 되는 경우라면 해당 페이지 내에서 fallback 을 제공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fallback 조차도 불가능한 보안과 관련된 문제들이 있겠지만 그런것까지는 저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한, 특정 출력장치 최적화된 콘텐트를 구성하려는 시도는 출력장치의 종류만큼이나 많은 ‘○○기기 전용 웹사이트’ 를 구축하여야 하는 문제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휴대폰도 아니고 PC 모니터도 아닌 어정쩡한 크기의 출력장치(예:자동차 네비게이션 등..)에 웹을 집어 넣으려면 그 때는 또 다시 그 장치의 출력 해상도에 최적화된 웹사이트를 구축해야 하는데 이러한 방법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바람직 하지 않다는 뜻입니다.

  12. 예승철 댓글: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만 불행히도 말씀해 주신 내용 중 상당 부분이 현실보다는 이상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제가 회사에서 기획하려고 했던 솔루션이 실시간 자동 변환 솔루션이었는데… PC와 임베디드 환경은 너무도 다르더군요. 콘텐트 변환 기술을 가진 회사와 협력도 생각해 봤지만 그 갭을 1-2년 안에 극복하진 못할 것 같아 결국 다른 방법을 찾아서 진행을 하고 있지요.

    “별도의 모바일 페이지는 항상 본래의 콘텐트와 함께 실시간으로 동기화 되어야 하고 동일한 정보량을 포함하고 있어야 합니다.” LCD 사이즈, 단말 성능, 콘텐트 제작 상의 문제(이미지 사이즈, 플래시 등의 사용 등), 사용성(특히 네비게이션) 문제 등등 여러 이슈 때문에 이 문장은 현실화되기가 굉장히 어렵습니다.

    그리고 앞서 말씀을 드린 것처럼 주요 웹 포털들은 이미 XML 컨버팅 노가다를 통해서 웹 콘텐트를 8개 이상의 다른 버전으로 만들어서 사용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실시간보다는 느리고 정보의 양도 차이가 나겠지만 유저들은 자동으로 변환된 어색한 콘텐트보다 이쪽을 선호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가장 좋은 건 각 기기에 맞는 콘텐트가 준비되는 것이겠죠. 물론 정액제가 저렴해지고 시장이 커져야 그렇게 되겠습니다만…

  13. 정찬명 댓글:

    이 문제가 어떻게 전개될런지 내년이 오면 현실로 드러나겠지요. 제 이야기가 전혀 이상적인 이야기는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한번 기다려 보자구요. 어쩌면 승철님 말씀이나 제 이야기가 동시에 현실로 나타날 수도 있겠다는 생각입니다.

  14. 예승철 댓글:

    찬명님께서 혹시 제가 남긴 글 때문에 기분이 상하셨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서 왔습니다. ^^ 혹시 그러셨다면 사과를 드리고요.

    그런데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금년 초만 해도 저는 찬명님과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하나의 웹 페이지를 만들면 자동으로 휴대폰/PDA/기타 기기용으로 보기 좋게 변환을 해 주고 거기에 더해 콘텐트 관리까지 해 주는 그런 환상의 솔루션을 만들고 싶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웹 포털, 이통사, 솔루션사 등 각종 회사들과 제휴해서 업무를 진행하고 시장 조사를 하다 보니 정말 풀어야 할 과제가 너무도 많고 갈기은 더욱 더 멀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서 여기에서 설명을 드리기엔 너무 힘들 것 같네요.

    혹시 그런 이슈에 대해 관심이 있으시다면 아래 퓨쳐 캠프에 참여해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참고로 저도 망개방에 대해 잠깐 발표할 예정입니다. :)

    http://barcamp.pbwiki.com/FutureCamp

  15. 정찬명 댓글:

    배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혀 기분상하지 않았습니다. ^__^

    그런데 저는 승철님께서 말씀하신 ‘그런 환상의 솔루션’ 이 ‘Opera Mini(기타 모바일 웹 브라우저) + 표준이라는 옷을 입은 웹’ 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이미 Opera Mini 라는 훌륭한 웹 브라우저는 준비가 되어 있으므로 기존의 웹에 ‘표준’ 이라는 옷만 입히면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물론 ‘표준’ 이라는 옷을 입히는 일에는 엄청난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저는 그렇게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또 실제로 그렇게 되리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FutureCamp 는 승철님의 발표를 비롯해서 듣고싶은 발표가 몇개 있었는데 위키를 쭉 보다가 보니까 ‘역시 2007년의 화두는 모바일 웹’ 이 될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부대행사로 벌어지는 ‘Top 10 Predictions’ 뽑기는 추측컨데 ‘모바일 웹과 관련된 이슈’ 는 최소한 포함될 것이고 ‘1위’ 쯤 하지 않을까 전망합니다. ‘2007년도 전망을 발표하되 그것에 책임지지는 않아도 된다’ 는 재미있는 문구도 있더군요.^^; 승철님 말씀듣고 참석할까 고민했는데 벌써 10명이나 정원이 초과되었고 발표도 조금은 부담이 되어서 리뷰를 듣는 것만으로 만족해야 할것 같습니다.

    승철님 블로그에 종종 또 들르겠습니다 ^^;
    메리크리스마스~!

  16. 서나 댓글:

    흠흠
    오페라미니가 브류기반만 만든다면
    올려볼일 많을듯
    지금은 자바 기반밖에 없자나여

  17. […] Table이 사용된 페이지이며 오른쪽이 CSS를 이용하여 Layout된 페이지 입니다.Opera Mini와 같은 휴대용 웹 브라우징 장치는 웹 페이지를 렌더링 할 때 Table을 모두 […]

댓글 쓰기

전송된 글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필터링 된 것입니다. dece24앳gmail.com 으로 메일 주세요.
(X)HTML 코드 사용이 가능하지만 소스 코드 출력을 원하시면 <꺽쇠>는 [괄호]로 변환하여 작성해 주세요.

필수 아님

필수 아님